KB두레
 
 
작성일 : 18-06-26 17:12
노부부의 사랑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516  

 

할아버지는 남자병실, 할머니는 여자병실로

이웃한 병실에 입원해 계셨다.

 

그러던 어느 날 할머니는 갑자기 상태가 안 좋아지셔서

일반병실에서 ICU(중환자실)로 옮겨지셨고

 

의식이 떨어져가는

할머니의 손을 어루만지시며

눈시울을 붉히시는 할아버지.

 

다음날 아침...

할머니는 다행히 깨어나셨다.

말씀도 잘 하시던 시간...

 

할아버지는 할머니 신체상태를 확인하고

밥 먹으러 식당으로 가던 나를 붙잡고,

보청기를 낀 채로 내 설명을 한마디도

놓치지 않고 들으시려고 애를 쓰셨다.

 

"할아버지~! 할머니 좋아지셨어요."

"걱정 안하셔도 돼요" 란 말에

내 손을 꼭 부여잡으시면서

"감사합니다..."를 되뇌셨다.

 

그 후로 수일간...

할머니는 아직도 중환자실에서 closed observation...

상태 관찰 중...

 

할아버지는 오늘도 매점에서

과자며 음료수며 아이스크림 등을 사서

두 봉지에 나눠 담고는

 

간병인들에게 한 봉지, 간호사들에게 한 봉지를

미안하다는 듯이 슬그머니 내려놓으신 후

떨리는 발걸음을 할머니 앞으로 옮기셨다.

 

그런데 오늘... 할아버지는

조용히 주무시고 계신 할머니께서 눈뜨시지 않자

숨을 거둔 줄 알고 어찌할 바를 모른 채

다급하게 할머니 이름을 목 놓아 부르며 통곡하셨다.

 

옆에 조용히 다가가

"할머니 피곤하셔서 주무세요. 걱정하지 마세요"

라고 말씀드렸더니

할아버지는 너무 격해진 울음을 쉬~ 거두지 못하셨다.

 

수십 년을 함께 살고서도

아직은 더 함께 있고자 하는 그 마음...

 

그토록 함께 하고 싶은 사람

그 사람...

당신은 있습니까?

- 새벽편지 가족 -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










 
 
 

kb두레